2022년 06월 28일 (Tue)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프로그램 뱅크  
     문화뱅크 
     온라인상담 
     보도자료 
     보도기사 

 

홈 > 프로그램뱅크 > 보도기사

 
작성일 : 08-07-15 12:21
[경기일보 2008/06/06 리뷰 문화현장을 가다] 단순한 무대-의상에도 정통오페라 감동 물씬
 글쓴이 : 문화뱅크
조회 : 7,947  

<리뷰 문화현장을 가다> ■ 모차르트 오페라 ‘마술피리’
단순한 무대-의상 에서도 정통오페라 감동 물씬
[경기일보 2008-6-6]
<전문가 비평> 장인종 음악평론가

단순한 무대·의상에도 정통오페라 감동 물씬

몇 해 전부터 국내에서도 콘서트 오페라 공연이 자주 무대에 올려지고 있다. 무대장치나 의상 등을 최소한으로 하는 콘서트 오페라는 바로크 시대 ‘오페라 콘체르탄테(Opera Concertante)’를 기원으로 하지만, 오늘날에도 주최측에게나 관객에게나 부담스러운 비용을 절감하면서도 오페라의 정수를 체험할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효과적인 공연 형태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러한 콘서트 오페라를 구성할 때 먼저 중요하게 고려되어야 될 것은 원작 오페라의 어떤 부분을 간소화하고 무엇에 역점을 둘 것인가 하는 점이다. 그동안 국내에서 공연된 몇 번의 콘서트 오페라에서는 관현악의 무리한 사용, 자막의 생략 등 구성 상의 오류들이 지적되기도 했는데, 이런 측면에서 지난 5월 17일 성남아트센터에서 공연된 ‘마술피리’는 꽤 성공적인 모델에 가까운 짜임새를 보여주었다고 할 만하다.
이날 공연에서 먼저 눈에 띄었던 것은 할머니와 아이 연기자를 등장시켜 액자극과 같은 형식 속에서 ‘마술피리’의 줄거리를 풀어나가게 한 발상이다. 진부한 방식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는 ‘가족 콘서트 오페라’라는 컨셉트에 어울리는 적절한 방법이 되었다. 극중 할머니와 어린이들의 대사는 원작 오페라의 생략된 부분을 설명해주는 역할을 했는데 이를 통해 내레이터나 해설자를 도입했을 때 생길 수 있는 시간적 공간적 단절감을 최소화하며 극의 자연스러운 흐름을 이어갈 수 있었다. 동시에 이는 오페라의 내용을 이해하기가 쉽지 않은 어린이 청중들에게 더욱 친절한 설명이 되었고, 부가적으로 1부와 2부의 시작머리에서 음악이 시작되기 전에 소란스러운 객석을 정돈시키는 역할의 의미도 있었다. 이와 더불어 1막에 비해 2막의 내용을 지나치게 축소하여 플롯의 전개가 불균형스럽긴 했지만 2시간이 훨씬 넘는 원작을 과감하게 90분 분량으로 축약한 선택 역시 객석의 어린이들이 끝까지 무대에 집중할 수 있었던 한 요인이 되었다. 이 모두 어린이 관객을 포함하는 오페라 공연에서 늘상 발생했던 소통의 문제를 여러 방면으로 고민한 흔적들이다.
그외 숲과 사원을 재현한 배경막과 장면마다 상징적인 색을 사용한 조명은 별다른 무대 장치 없이 장면과 분위기를 부족함 없이 표현해 내었고, 오케스트라를 생략하고 피아노 반주로 진행한 것도 아쉬움보다는 오히려 적절한 선택으로 느껴졌다. 오케스트라 피트가 없는 콘서트 오페라 무대에서 시각적으로나 청각적으로나 자칫 산만해질 수 있는 관현악보다는 오히려 단순하지만 깔끔한 피아노 반주가 노래를 선명하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이날 공연이 피아노 반주로 충분했던 것은 관현악 효과가 상대적으로 적은 모차르트 작품인 이유도 있었을테고, 또 관현악만큼이나 극적 효과를 살려내어 반주한 오지영의 피아노 덕도 있었을 것이다.
효과적인 연출과 짜임새 속에서 출연진들의 아리아와 중창은 더욱 빛을 발할 수 있었다. 타미노 역의 테너 민경환의 노래는 단정하면서 약간 밋밋한 느낌도 있었으나 영웅이라기 보다는 정직한 청년에 가까운 배역의 성격을 더욱 잘 드러낼 수 있었다.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무대를 장악한 ‘너의 마술소리는 정말 강하다’는 인상적인 부분이었다. 파미나 역의 소프라노 배기남은 비극적 감정을 풍부하게 표출하며 ‘아, 나는 그것이 사라졌음을 느끼고’를 불러 이날 공연의 백미를 장식했고, 밤의 여왕 역을 맡은 석현수는 ‘지옥의 복수 내 마음 속에 불타고’에서 최고음이 완벽하게 나지 않았지만 청아하면서도 단단한 음성으로 콜로라투라를 소화해내었다. 1막의 ‘두려워마오, 사랑하는 나의 아들’에서 그녀의 음색과 기교는 매우 효과적이었다. 또한 베이스 김남수의 중후한 저음은 자라스트로의 엄숙함과 온화함이 공존하는 분위기와 표현에 적합했으며 김범진의 파파게노는 캐릭터의 특징을 충분히 드러내지는 못했으나 파파게나 김혜옥과의 이중창을 비롯하여 중창곡 전반에서 안정감있는 앙상블을 이끌어내었다. 그외 모노스타토스 역의 김동섭은 코믹한 연기를 선보여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고 세 시녀는 무난한 호흡을 보여줬지만 1막의 중창에서 위트감이 부족했던 점은 조금 아쉽다.
이번 공연을 주최한 문화뱅크는 국내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콘서트 오페라를 무대에 올리고 있는 예술단체이다. 다양한 오페라를 콘서트 오페라로 구성해내는 시도와 동시에 ‘마술피리’와 같이 좋은 반응을 얻었던 레퍼토리를 꾸준히 재공연하는 노력 또한 높이 살 만하다. 다만 이번 공연은 무대배경을 제외하고 작년과 큰 차이가 없었는데 공연의 완성도와는 별개로 약간 아쉽게 느껴지는 부분이다. 욕심일지 모르겠으나, 축적된 노하우를 더욱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이를 통해 매공연마다 업그레이드 되는 콘서트 오페라를 기대해 본다.


 
 

 
Total 7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한국오페라 70주년기념 - 2018 신년콘서트오페라 베르디 라 트… 문화뱅크 02-01 10221
41 [문화일보 2008/07/23 오페라 국악 콘서트 골라보는 재미] 초보… 문화뱅크 11-03 9597
40 [시민일보 2008/10/30 목요예술무대 6일 팡파르 ] 강동구 사랑의… 문화뱅크 11-03 8903
39 [서울일보 2008/07/16 모차르트와 만나는 행복한 시가] 강북 마… 문화뱅크 11-03 6998
38 [뉴시스 2008/05/30 서울 송파구, 다양한 구민회관 문화프로그… 문화뱅크 11-03 8340
37 [문화일보 2008.7.25 문화소식] 문화뱅크 07-25 8079
36 [경기일보 2008/06/06 리뷰 문화현장을 가다] 단순한 무대-의상… 문화뱅크 07-15 7948
35 [경기일보 2008/06/06 리뷰 문화현장을 가다] 콘서트 오페라 신… (2) 문화뱅크 07-15 10598
34 [문화일보 2008/06/24 경제] 기업과 예술 아름다운 만남 문화뱅크 06-30 7725
33 [조선일보 2008/04/30 문화소식] 가족 콘서트오페라 마술피리 문화뱅크 05-16 7901
32 [대전일보 2008/05/12] 오페라 마술피리 공주 공연 .. 내일 공주… 문화뱅크 05-16 8881
31 [e행복서초뉴스 2008/04/04 고객행정] 모차르트 오페라 콘서트 … 문화뱅크 04-04 8443
30 [한국경제신문 MONEY 3월호 Art&Culture] 운명의 두 여인 카르멘… 문화뱅크 03-06 8243
29 [동아일보 2008/02/29 문화캘린더] 주말 오감만족 나들이 문화뱅크 02-29 7790
28 [주간한국 2008/02/28 생활/문화, 매거진 문화가 산책] 바로크 … 문화뱅크 02-29 8313
27 [매일경제 Citylife 제117호(08.03.03일자) 연극 · 공연 안내] … 문화뱅크 02-25 8162
 
 
 1  2  3  4  5  
and or